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초중고 561만명 가정에 식재료 무상 공급 추진

본문

599136_1587817478.jpg

온라인 개학으로 각급 학교의 급식이 필요 없어지면서 식재료를 공급하던 농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식비로 책정했던 급식 예산도 그대로 남아 있는 상태인데요.
그래서 정부와 여당은 이 돈으로 초·중·고 학생이 있는 가정에 한 달에 한두 번, 친환경 채소와 과일을 담은 "농산물 꾸러미"를 무상 공급할 계획입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1%2B%25282%2529.jpg

올해 초중고 무상급식 예산 가운데 식품비는 2조 7천억 원 정도입니다.
하지만 온라인 수업으로 급식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3·4월에 썼어야 할 두 달 치 식재료 예산 6천억 정도가 고스란히 남았습니다.

1%2B%25283%2529.jpg

달리 말하면, 식재료를 공급하던 농가 수입이 그만큼 줄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1%2B%25284%2529.jpg

1%2B%25285%2529.jpg

정부와 여당이 꺼낸 대책은 이른바 "농산물 꾸러미"입니다.
쓰지 못한 급식예산 일부로 친환경 채소와 과일 등을 사서 초·중·고 학생이 있는 가정에 직접 가져다주는 방식입니다.

1%2B%25286%2529.jpg

학생 한 명당 3만 원어치 한 꾸러미인데, 매일은 아니고 한 달에 한두 번입니다.
전국 초중고 학생 수가 561만 명 정도라 월 천7백억 원 정도면 된다는 계산입니다.
이미 지자체 몇 곳에서 시행 중인 아이디어를 전국으로 확대하자는 겁니다.

1%2B%25287%2529.jpg

민주당은 농가 피해도 줄이고, 학생들에게 신선한 농산물도 주는 일석이조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1%2B%25288%2529.jpg

더불어민주당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이재명 경기지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과 모레(27일) 오전 당정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방법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Copyright © wang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