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고체

본문

01.png

02.png

03.png

04.png

05.png

06.png

07.png

08.png

09.png

10.png

11.png

열 전열체: 열을 잘 옮기지 않고 보온력이 풍부하여 단열재로 쓰임

12.png

13.png

14.png

유리 위에 올린 초콜렛 토끼가
1분 51초에 거의 다 녹고 유리는 깨진다

15.png

에어로졸로 실험하기 전에 에어로졸은 어떻게 발명 됐을까?

16.png

17.png

18.png

19.png

20.png

21.png

22.png

23.png

24.png

25.png

26.png

27.png

28.png

29.png

30.png

31.png

두 박사가 젤리에서 액체 뺄 수있다 vs 없다 내기를 함
대신 고체 골격은 그대로 두고 액체만 빼야함
그래서
젤리에서 액체를 바로 증발 시키자니,
액체 분자랑 고체 분자랑 서로 잡아 댕겨서
형태를 유지하는데 액체 분자를 증발시키자 골격이 쭈그러듬

32.png

33.png

34.png

35.png

36.png

37.png

그래서 키슬러 박사는
젤리에 있는 액체를 다른 액체로 교체해서 증발해본다
오토클레이브가 뭔데.....

오토클레이브: 고온·고압하에서 합성·분해·승화·추출 등의 화학처리 할수 있는 장치
여기서는 젤리에 있던 액체를 다른 액체를 바꾸고
바꾼 액체를 승화 시키기 위해서 사용함

승화: 액체에 열을 가해서 기체로 바꾸는 것

38.png

액체의 임계점: 액체가 기화가 될때의 압력과 온도

쉽게 말하면
"어이ㅡ, 그(임계점) 앞부터는 "기체 the Gas" 다."

39.png

40.png

41.png

42.png

43.png

44.png

45.png

감압: 압력을 낮춤

46.png

47.png

48.png

49.png

짠, 골격만 남았습니다

다시 초콜렛 토끼로

50.png

유리는 1분 51초에 깨졌지만
에어로졸은 3분을 거뜬히 넘겼다

51.png

앞에서 말한 열 단열재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한다

52.png

53.png

"온도, 600℃배"

54.png

55.png

56.png

열에 간접열을 바로 받는
토끼의 밑바닥 보다
불꽃의 열기가 올라가는
머리쪽 부터 녹기 시작한다

다시
에어로졸을 만드는 법으로

57.png

젤리에 액체 이산화탄소를 넣고 실험한다

58.png

59.png

60.png

갑분헤

61.png

62.png

63.png

(경계선)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위에 처음 사진과 비교하면 확연히 경계선이 없어짐

64.png

65.png

66.png

67.png



68.png

69.png



Copyright © wangtv.co.kr. All rights reserved.